소프트웨어 장인

*책의 기본적인 정보는 여기에서 볼 수 있다

1. 책 속 한 문장

1-1 부분적인 전환

이미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자체는 충분하니 더 나은 절차와 소통 방식
그리고 사람들에 대한 동기부여와 권한이양만 이루어지면 모든 것이 아주 훌륭해질 것이라고 여긴다
“절차만 개선하면 돼. 다른 것들은 괜찮아”.
기존의 똑같은 개발자, 똑같은 습관을 가진 사람들이 갑자기 멋진 소프트웨어를 만들기 시작할 것이라 믿는다.

여기서는 애자일을 도입할 때, 종종 기술적인 탁월함이 전제되어 있다는 것을 잊을 때가 있다고 말한다. 이 전제를 잊은 채, 단순히 절차만을 개선하면 더 나은 소프트웨어가 나올거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내가 PM이나 애자일 코치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문장에 관심을 가진 이유는 내 실력이 애자일에서 전제되어 있는 실력에 충분조건인지 생각해 보게 되었기 때문이다. 여기서 말하는 기술적 탁월함이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지만, 스스로에 대해 생각해 보기 바란다. 애자일 방법론에 앞서 나는 기술적 탁월함이 있는 개발자인가?

1-2 애자일 코치

피드백 시스템이 동작하려면 자기가 하는 일에 충분히 주의를 기울이고
뭔가 잘못되고 있거나 더 나은 방법이 있다고 느낄 때
자기 목소리를 내는 재능 있고 프로페셔널한 사람들이 있어야 한다

이 문장에 주목한 이유는 가장 최근에 내가 이와 같은 개발자가 되어야 겠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내가 주어진 업무를 처리할 때, 왜 이렇게 개발되어야 하며 이것이 최고의 선택이라고 설명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기획자 또는 운영팀에서 요구한 요구사항들만 순순히 모두 개발 했다고 해서 좋은 개발자라고 할 수 없다는 것이다.

1-3 우리는 올바른 것을 하길 원한다

우리는 항상 업무와 일정의 압박 속에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언제나 급하게 일해야 한다고 느낀다.

개발자들이 의도적으로 나쁜 코드를 작성하지는 않는다.
다만 항상 왜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는지 핑곗거리를 찾는다.

항상 우리가 유념해 둬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 스스로가 만든 일정의 압박감 때문에 나쁜 코드를 작성하지 않아야 한다. 빨리 개발하는 것 보다 정확하게 개발해야함을 우리는 이미 많이 들었고 경험으로도 알고 있을 것이다.

1-4 내겐 없는 여유, 다른 누군가에겐 있는 여유

테스터가 버그를 발견하는 것은 개발자로서 대단히 수치스러운 일이다.
버그가 나올 때마다 우리가 일을 제대로 안 했다는 증거가 발견되는 것이다.

놀랍게도 주변에 ‘스스로 충분한 검토를 하지 않은 채, PQ테스트을 통하여서 버그를 찾으면 된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물론 PQ테스트를 통하여 예상치 못했던 많은 버그들을 찾아내기는 한다. 하지만 위의 내용처럼 버그가 나올 때마다 일을 제대로 안했다는 증거이니, 스스로 반성하자.

1-5 커리어 만들어 나가기

  • 나의 커리어로부터 나는 무엇을 원하는가?
  • 그것을 성취하기 위한 다음 단계는 무엇인가?
  • 이 일은 나의 커리어 방향과 합치하는가?
  • 내가 이 회사에 줄 수 있는 가치의 양은 얼마나 되는가?
  • 그러한 투자에 대한 이익은 무엇인가?
  • 그러한 투자는 대략적으로 얼마 동안 지속되어야 하는가?
  • 내가 되고자 하는 프로페셔널에 이르는 데 이 일은 어떻게 도움이 되는가?
  • 이 일에서 나는 자율성 통달 목적의식을 가질 수 있나?
  • 나의 고용주와 생산적인 동반자 관계를 맺을 수 있나?
  • 양측 모두 가치 얻고 행복할 수 있나?

일을 선택하기에 앞서 저자가 스스로에게 던지는 질문 리스트라고 한다. 저자는 이렇게 신중하게 고민한 뒤 고용계약서에 사인을 한다고 한다. 앞으로 나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있어서 도움이 될 것 같아 인용하였다.

2. 느낀 점

개발에 대한 나의 생각들이 많이 바뀌게 되고 주옥같은 문장들이 많았던 책이었다. 특히 나의 경우엔 요즘 실력향상에 정체기가 온 것 같은 느낌을 강하게 받고 있었고, 이 책을 통해 탈출구를 얻고자 읽게 되었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많은 도움을 얻었다. 만약 자신이 현재 어떤 방향으로 성장해야 할지 모르겠고, 스스로 생각해 볼 때 정체기라 생각이 든다면 이 책을 통해 많은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읽고 꽤 시간이 흐른 뒤 독서노트를 작성하려 하니 약간의 어려움들이 있었다. ‘블로그 작성을 염두해 놓고 미리 좀 더 잘 정리해 두었으면 좋았을 껄’이라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사실 내가 블로그를 시작한 계기도 이 책의 영향이 일부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